본문 바로가기

경제 ,주식/경제,주식

김민아 성희롱 논란 대한민국 공식 유튜브 에서 선을 넘겼다

반응형

반갑습니다 보금자리입니다 오늘은 기상캐스터 출신 김민아 아나운서 의 성희롱 논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평소에 아나운서 출신답지 않게 조금 톡톡 튀는 모습이 좋았는데 이번 사건으로 실망을 조금 하였습니다 장난으로 넘어갈수 있기도 하겠지만 요즘 세상에 이런건 그냥 넘어가기엔 언행의 정도가 조금 심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번 사건은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5월 1일 '왓더빽 시즌2' 코너에서 '중학생한테도 선 없는 김민아...불쌍해ㅠㅠ 중학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왓더빽'(what the bag)은 정부가 대국민 소통 프로젝트라는 명목으로 국민의 가방 안을 직접 들여다보고 각자의 삶의 이야기를 듣는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이다.

김민아는 이 영상에서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 개학을 한 중학생 A군을 인터뷰하면서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졌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김민아는 A군에게 "(중학생 때는)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는가"라고 물었고 A군은 웃어 넘겼다. 그러나 김민아는 "왜 웃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이후 영상에선 '으악'이라는 자막이 나왔습니도
이어 김민아는 "(온라인 개학으로) 집에 있어서 좋은 점도 있나"라고 물었고 A군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고 답했다. 이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해요"라고 재차 질문했고 A군은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이야기를 하다가 중학생에게 말하기엔 조금 지나쳐보이긴 합니다

성희롱 논란이되자 김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야 사과 말씀 올린다”며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되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채널은 “채널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김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전운을 보면 안녕하세요, 김민아 입니다.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하였습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습니다.
-제작진 통해 연락이 닿아 글 중간 내용은 수정 요청되었습니다.-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립니다.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죄송합니다.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습니다.

결국 사과문을 올리고 일단락이 된거 같아보입니다 하지만 결국 김민아도 그렇고 학생도 그렇고 서로 상처만을 남기고 정리가 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나 실수는 할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일로 김민아 도 많이 반성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대중들에게 나왔으면 합니다

반응형